술탄 아흐메트 1세 자미 (블루모스크) 성 소피아 성당과 함께 터키 이스탄불관광의 핵심코스 중 하나입니다.

 

블루모스크는 터키를 대표하는 사원이며, 사원의 내부가 파란색과 녹색의 타일로 장식되어 있기 때문에 '블루 모스크'라는 이름으로 더 잘 알려져 있습니다.

오스만투르크 제국의 제14대 술탄 아흐메드 1세가 1609년에 짓기 시작하여 1616년에 완공했으며, 우뚝 서 있는 철탑 6개는 술탄의 권력을 상징하며, 이슬람교도가 지키는 1일 5회의 기도를 뜻하기도 합니다.

 

 

그럼 블루모스크 구경해 볼까요~

 

 

 

 

 

블로모스크 외관 모습입니다. 소피와 성당과는 비슷해 보이는 듯 하지만 다른 느낌을 가지고 있습니다.

 

 

 

 

 

블루모스크는 현재도 사원으로 이용하고 있기때문에 이슬람 신자들은 들어갈때 손과 발을 씻고 들어가야 합니다.

하지만 우린 관광객이기때문에 신발은 비닐봉지에 담고 맨발로 입장 가능했습니다.

 

 

 

 

 

 

사원에 들어오면 한눈에는 볼 수 없는 규모의 화려하고 입을 다물 수 없는 사원이 펼쳐집니다.

오래된 건축이지마 화려한 색감이 오랜 시간을 느낄 수 없도록 만들었습니다.

 

 

 

 

 

 

블루모스크 돔. 화려한 스테인드 글라스와 타일로 장식되어 있습니다.

 

화려한 블루모스크는 관광객들 입장을 했지만 여자들은 머리카락이 보여서는 안되기때문에 스카프를 둘러야 합니다. 그리고 기도하는 무슬림들이 많기때문에 조용조용히 구경해야 합니다.

 

 

 

 

 

왜 블루 모스크라는 별명이 생겼을지 이해가는 색감들의 푸른 타일들....

 

당시 시공할때 타일 한장의 돈이 엄청 고가였다고 합니다. 지금 돈으로 환산하면 200만원 정도 한다고 하는군요~

그 당시 엄청난 돈을 들여서 만들어서 그런지 아직까지도 새로 지은것 처럼 색감이 화려합니다.

 

 

 

 

 

 블루모스크 조명. 소피아랑 좀 다른 느낌 입니다.

 

 

 

 

블루모스크 관람을 마치고...뒷문으로 나오면 보이는 "히포트롬"이 있습니다.

비잔틴 제국의 황제나 개선장군의 환영 등 중요한 국가행가가 치러졌던 장소이며, 532년 일어난 니카의 반란도 이곳에서 3만명의 희생자를 내면서 진압되었던 장소 입니다. 당시의 경기장은 세로 500m,가로 117m의 규모였는데 지금은 3개의 기둥이  서 있는 공원이 되었습니다.

 

오른쪽 위에 있는 사진은 이집트 오벨리스크로 이집트의 오벨리스크는 세계신화 속의 우주나무와 동일한 역할을 하여 세계의 중심을 상징한다고 합니다.

 

 

 

 

 

 

식사 후 블루모스크 지나가는 길에..살짝의 조명이 들어가니 또 다른 느낌의 블루모스크 입니다.

 

블루모스크와 소피아 성당의 외관은 비슷한듯 하지만 서로 다른 느낌을 가지고 있는 터키의 대표 관광지 중 하나 입니다.

터키 이스탄불에 방문하시면 꼭 방문해 보세요~~다른 세상에 놀러온 느낌이라고 할까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터키 | 이스탄불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렐라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