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음식으로 냉장고가 가득차 있어 고민중..

오늘 저녁은 명절 남은 음식으로 저녁찌개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김치찌개의 업그레이드(?)인 김치+전 잡탕찌개를 끓여 먹으면 되겠다는 생각에 후다닥 준비를 했습니다.

 

 

 

준비물은 먹다남은 전과 마늘, 파, 고추가루, 멸치육수랍니다. (양파등도 있으면 좋은데, 깜빡했어요 ㅠ.ㅠ)

간단하게 냉장고에 있는 음식으로만 시작해 보겠습니다.

 

 

 

먼저 김치를 살짝 볶은뒤 미리 만들어둔 멸치 육수를 넣어 끓이세요.

멸치 육수가 없다면, 음...음... 그냥 물 + 멸치다시다등도 괜찮을꺼에요.

 

 

 

끓기 시작하면, 마늘을 넣고 김치찌개처럼 만들면 됩니다.

 

 

 

어느정도 김치와 국물맛이 나면 전들을 모두 넣어주세요.

맛의 조화를 원한다면 생선전들은 조금 넣어주시는게 좋을듯해요.

그리고 중요한것...전들을 너무 많이 넣으면 전의 기름때문에 찌개가 약간 느끼할 수 있으니 전은 적당히...ㅎㅎ

 

 

 

끓기 시작하면, 파를 넣으시면 끝~

* 각종 전들에 양념이 되어 있어, 이때쯤 추가 간을 해주시는게 좋을듯합니다.

전 좀 더 얼큰하게 먹기위해 고추가루만 넣었습니다.

 

 

 

명절 음식하느라 힘들었는데, 이 것까지 힘들게 만들면 안되겠죠?

다른 재료로 잘 만들수도 있지만, 적당한 선에서 타협하여 찌개를 만들어도 괜찮은 맛이 납니다. ^^

 

 

 

 

몇분 안걸리고 간단하게 만들었습니다.

생각보다 아주 쉽네요.ㅎㅎ

가볍게 만들어 남은 명절 음식을 처리하는 잡탕찌개였습니다~~

 

 

 




Posted by 렐라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