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저녁은 낮에 자갈치 시장 구경하면서 찍어둔 생선구이를 먹기로 했습니다.

오늘 우리에게 선택받은 식당은 부산횟집!

낮에 구경하는데 이 곳이 사람이 많아서 본능적으로 유명한곳이라는걸 알았습니다.

 

9시 넘어서 방문했는대도 역시 사람이 많았습니다.

 

 

 입구에서 바라본 부산횟집 모습 입니다.

앞에는 열심히 생선을 굽느라 손놀림이 바뿝니다.

 

 

 

 

이곳이 생선 굽는 곳입니다.

많은 종류의 생선을 굽고 있는데 생선이 통통한게 유혹을 엄청 합니다.

 

아마 이 앞을 지나갈때 생선들의 유혹에 미칠지 모르지 조심하세요.ㅎㅎ

 

 

 

 

 

자리잡고 앉아서 메뉴 고민도 없이 생선구이백반 2인분 주문했습니다.

백반의 생선은 제철 생선으로 주는데 특별히 먹고싶은 생선 있냐는 말씀에 고민없이 가자미와 갈치를 선택했습니다.

 

생선백반-7,000원(1종류)

 

모듬구이(공기밥 별도)

 중- 30,000원(생선 6종류) /소- 20,000원(생선 4종류)

 

 

 

 

 

기본 반찬과 국 입니다.

반찬은 그냥그냥~~

국...기본으로 선지해장국을 주는대 오늘 선지가 다 떨어져서 그냥 콩나물국을 줬습니다.

속상해라 ㅠㅜ

 

 

 

 

 

짜잔~!

갈치와 가자미가 등장했습니다.

양이 완전 푸짐합니다.

 

갈치는 한조각만 줄거라 생각했는데 통통한 갈치를 3조각이나 줬습니다.

서울에서 7,000원에 국산 먹갈치를 이렇게 먹기 힘든데, 생각보다 많이 나와서 놀랬습니다.ㅎㅎ

 

 

 

 

별도의 양념없이도 간이 딱 맞는 통통한 갈치살! 오랜만에 통통한 갈치를 먹으니 너무 좋습니다.

같이 나온 가자미도 부드러운 살이 괜찮았습니다.
 가격대비 최고인 부사횟집 생선구이!

이곳에 사람이 많은 이유가 있었습니다.ㅎㅎ

 

오늘 저녁 맛있는 갈치와 가자미~ 행복하고 배부른 저녁을 먹고 우린 피곤에 지져 숙소로 향하였습니다.

 

역시 여행은 먹는게 최고인거 같습니다.

 




Posted by 렐라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